• 연구실적

  • 발간자료

  • 발간도서

  • 발간도서 원문보기

  • 프리미엄 리포트

  • 언론보도

  • 인포그래픽

[문화저널] [4.15.戰線-176]부산 남구 갑 강준석vs박수영. (전문)정책대결 전선
 
2020-04-23 11:21:33

부산 남구 갑 현역의원은 4선의 김정훈 의원이나 불출마 선언했다. 4. 15. 총선 관련 부산 남구 갑 후보자로 민주당은 국립과학수산원장 및 해양수산부 차관출신 강준석을 전략 공천했고, 통합당은 경기도 행정제1부지사 출신의 박수영 한반도선진화재단 대표를 단수 추천했다. 정의당은 현정길, 민중당은 김은진, 배당금당은 박금동 후보가 등록했다. 강준석, 박수영 후보의 각축전이다.


각 정당의 다양한 정책대결 펼쳐지는 전선 

 

부산 남구 갑 지역구에서 해양수산·행정 전문가인 민주·통합당 후보가 정면 대 결한다. 민주당 강준석 후보는 국립수사과학원장을 역임한 해수부 차관 출신으로 (해양관련)전문인사 확보차원에서 전략 공천했고, 통합당 박수영 후보는 청와대 선임행정관을 지냈으며, 판교 신화를 일군 경기도 부지사 출신으로 단수 추천됐다. 여기에 정의당과 민중당 후보들도 출사표를 던져 다양한 정당 후보들이 대결을 펼치는 곳으로 주목받게 됐다. 

 

민주당 강준석 후보는 수산대(현 부경대)를 졸업해 해양수산부에서 31년 공직생활을 했던 경험을 자산 삼아 부산 남구 갑을 해양산업 고도화 기지와 항만물류산업 클러스터를 껴안은 ‘해양경제 클러스터’로 확실히 발전시키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강 후보는 “대한민국 해양수산에서 부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엄청나다”면서 “중앙정부에 있었지만 늘 부산의 바다와 수산업을 고민해왔기에 누구보다 이 지역을 변화시키기에 적임자”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판교 테크노밸리 개발을 주도했던 통합당 박수영 후보는 행정고시로 공직에 진출한 후 청와대, 경기도, 안전행정부, 기획예산위원회 등을 두루 거쳤다. 공천 확정 후 우암부두, 감만동 외대 부지, 문현금융단지를 해양산업과 해양 R&D, 해양금융의 삼각벨트로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상대적으로 늦게 단수 공천을 받았지만, 초·중·고를 모두 남구 갑에서 나와 연고가 강점으로 꼽힌다.

 

정의당 현정길 후보는 낙후된 도시 재생과 환경 파괴로 인한 기후위기 극복을 강조하며 ‘남구형 그린 뉴딜’을 지역구 공약으로 내걸었고, 민중당 김은진 후보는 “감만동 미군 8부두 세균무기 실험실 폐쇄 운동을 이끌었기에 이 지역이 포함된 남구 갑에서 반드시 실험실 폐쇄를 이뤄 내겠다.”고 공약했다.

 

각 당 후보들의 이러한 움직임에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남구 갑은 김정훈 의원의 불출마로 새로운 인물들이 대거 투입된 만큼 제로베이스 상태에서 경쟁을 치르게 됐다"며 "유권자들에게 자신을 알리기 위한 후보자들 간의 경쟁이 더욱 치열하게 전개될 것"이라고 진단하고 있다.

 

그러나 남구 갑은 보수색 짙은 지역이고, 통합당 박수영 후보가 지역에서 4선을 한 김정훈 의원의 조직 등을 고스란히 물려받았기에 일단은 유리한 상황이다. 그러나 전문적인 정책대결로 진행되고, 공약수립 및 실천을 위한 정부·여당의 프리미엄까지 가세하면 판세는 혼동 속으로 빠질 수 있다.

 

각 정당들의 다양한 정책대결이 펼쳐지는 부산 남구(갑)전선은 선거 직전까지 변동을 거듭할 정책대결의 특이한 전선으로서 승패의 윤곽선은 종반전에 이르러서야 드러날 상황이다.


◆ 기사 원문은 아래 [기사 원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864 [노컷뉴스] [21대 신입생이 온다]박수영 "초선 개혁모임 우후죽순 생겨야" 20-05-26
1863 [YTN] 초선의 패기로 변화를 꿈꾸다...통합당 박수영 당선인 20-05-22
1862 [세계일보] 미래통합당 박수영 당선인 “계급장 떼고 할 말 하는 초선 될 것” [21대 .. 20-05-19
1861 [etnews] 박광무 전 한국문화관광연구원장, '기생충·BTSⓝK-Culture' 발간 20-05-18
1860 [연합뉴스] 박수영 "보수재건 위해 우파 패권주의 끝내야" 20-05-14
1859 [YTN] "그럼 나가라"...조문 갔다 원성 들은 이낙연 20-05-07
1858 [문화일보] “본연 목적 망각한채 기업경영 간섭… 국민연금, 정치금고로 변질될 우려” 20-05-04
1857 [파이낸셜뉴스] 국민연금기금공사법 도입 목소리 20-05-04
1856 [뉴데일리] "목적 망각하고 경영간섭… 국민연금, 정치금고로 변질되나" 20-05-04
1855 [시사저널] ‘보수의 몰락’이 아닌 ‘수구(守舊)의 몰락’ 20-04-28
1854 [문화일보] ‘北 쿠데타’ 등 6개 시나리오…韓·美, 특수부대 투입·WMD 제거 돌입 20-04-23
1853 [문화일보] “4050세대가 기수로 나서 통합당 전면교체” 20-04-23
1852 [news1] [당선인]부산 남구갑 박수영 "정치교체 이루겠다" 20-04-23
1851 [문화저널] [4.15.戰線-176]부산 남구 갑 강준석vs박수영. (전문)정책대결 전선 20-04-23
1850 [ifs POST] 코로나19 이후의 대변화와 한국경제의 4차 산업혁명 전략 20-04-20
1849 [월간조선뉴스룸] 정치가 점령한 북한 경제 사용법 20-04-06
1848 [businesspost] [Who Is ?] 박재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20-04-03
1847 [백세시대] 국회 예결위 연구보고서, “노인복지예산 4년 뒤 20조원 넘어 재정건전성.. 20-03-23
1846 [매일경제] 노인복지예산 `폭증`…10년뒤 30조 두배로 20-03-16
1845 [매일경제] 극단적 양극화 막을 리더 뽑고 글로벌 대기업 50개로 키우자 20-03-02
1 2 3 4 5 6 7 8 9 10